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SITEMAP
닫기
통합검색
닫기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
창작&컨템퍼러리 : 동시대 우리음악(Creation&Contemporary)
[음악극] 적로 - 이슬의 노래

100분

유료

8세 이상 관람가

  • 기간 2024-08-15 ~ 2024-08-15
  • 장소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
  • 시간 15:00 ~ 16:40 / 19:30 ~ 21:10
  • 연령 8세 이상 관람가
  • 티켓가격 R석 2만원 / S석 1만원
공연소개

필멸(必滅)의 소리로 불멸(不滅)의 예술을 꿈꾸다!

 

음악극 <적로>는 일제강점기에 활동한 대금 명인 박종기(1880~1947)와 김계선(1891~1943) 두 실존 인물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우리 음악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지만, 대중에게는 널리 알려져 있지 않은 두 음악가의 예술혼을 통해 필멸하는 시간 앞에 불멸을 꿈꾸었던 예술가의 삶을 그려낸다.

 

이번 작품은 한국을 대표하는 극작가 배삼식의 대본이 아름답고 힘 있는 전통음악과 최우정 작곡의 노래로 다시 태어나 감각적 융합의 하나 됨과 독특성을 드러내며, 전통예술계에서 음악극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뛰어난 현대무용 안무가이자 연극, 뮤지컬, 오페라 등 장르를 넘나들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연출가 정영두의 뛰어나고 섬세한 연출에 의해 완성되었다.

 

특히, 뛰어난 연주력으로 호평을 받았던 차세대 연주자들이 대거 참여, 이들 중 대금 연주자 박명규는 조부 박병찬, 부친 박환영의 뒤를 이어 적로의 주인공인 박종기 집안의 음악 계보를 잇고 있는 후손으로 잘 알려져 있어 더 의미가 깊다.

프로그램

SYNOPSIS

 

1941년 초가을 경성, 환갑을 넘긴 노구에 근래 깊어진 기침이 심상찮아 그간의 경성살이를 작파하고 고향 진도로 내려갈 참인 종기와 소목 집안 유일한 풍각쟁이로 팔자 살이를 하며 누구보다 종기의 소리를 알아주는 동료로 그의 귀향을 만류하며 성황인 계선이 이별주를 한잔 걸치고 실랑이를 한다.

출연진

[출연진]

박종기 이상화 김계선 정윤형 산월 하윤주

 

 

[연주]

대금 박명규, 여상근 아쟁 한림 타악 김준수, 김주호

건반 황경은 클라리넷 이승훈, 이희야

제작진

배삼식 작곡/음악감독 최우정 연출/안무 정영두

무대디자인 박상봉 조명디자인 이현지

음향디자인 전민배 분장디자인 정지호

 

예술감독 김정승 제작피디 김명주 프로듀서 오득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