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2022전주세계소리축제
지키는 것과 변하는것은 같다
그게 우리를 살아있게 하니까!

언론속 소리축제

[전북중앙] 소리축제 폐막 <전북청년열정 In-C>로 채운다
관리자2022-09-22 17:04:4828



전주세계소리축제가 폐막공연 ‘전북청년열정 In-C’를 마련하고 있다. 소리축제 올해 가장 뜨거운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이번 폐막공연은 전북을 중심으로 전국 30여명의 음악가들이 참여해 현대음악에 커다란 

질문을 던진 작곡가 테리 라일리의 작품 In-C에 도전한다. 소리축제는 그동안 전통과 전통의 변형, 대중

음악과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전통과 접점을 제시해왔다. 이번 폐막공연은 소리축제가 그동

안 보여줬던 행보의 일환으로 전국 음악가들이 대거 참여해 쉽지 않은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3명의 소리

꾼과 성악가를 제외하고는 27명의 음악가 모두 전통악기, 현대악기를 망라해 어느 하나 겹치지 않는 각기 

다른 악기 연주자들이다. 이들이 다른 음악도 아닌, 현대음악에 커다란 질문을 던진 작곡가 테리 라일리의 

작품 In-C에 도전한다.

In-C는 이른바 ‘미니멀 음악’이라는 해석을 달고 혜성같이 나타난 현대음악 사조로 얼핏 단조로운 음계처럼 

보이나, 음악가 한 명 한 명이 차례로 수많은 C(도)를 반복, 중첩해 가는 고난위도의 몰입을 요하는 음악이다. 

관객들에게 그 어떤 감정을 요구하지 않으며, 연주자와 관객 모두 어디로 감정이 흘러가는지, 어디로 음악이 

흘러가는지 그저 몰입하며 스스로와 상대를 지켜볼 뿐이다. 이 과정에서 ‘미니멀 음악’은 관객들에게 미묘한 

평온과 안정감을 준다. 다만 연주자들은 머리가 쭈뼛 서는듯한 서늘한 각성과 몰입으로 끝까지 자신의 위치와 

음악을 지켜가야 한다. 연주자들에게는 결코 쉽지 않은 실험이자 도전이다. 그동안 국내에서 전통악기, 서양악기

연주자를 모두 아울러 30여 명의 연주자를 동원해 테리 라일리의 In-C에 도전하는 것은 최초의 일이다. 

어느때보다 연주자들의 긴장이 높아지는 이유다. 이들은 수차례 단체연습과 개인연습을 거며 폐막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22일 오후 7시 폐막공연을 앞두고 오픈 리허설을 통해 최종 점검에 나선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전국 30여 명의 젊은 연주자들은 “연주자로서 다시 없을 귀한 무대로 ‘알을 깨고 나와 

만나는 아프락사스’를 향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새로운 세계와의 만남은 필연적으로 알을 깨고 나와야 

하는 용기와 도전을 마주해야 하기 때문이다. 마침내 그 용기 있는 도전의 피날레를 오는 25일 폐막공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석창기자  


기사원문보기 : http://www.jj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20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