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2022전주세계소리축제
지키는 것과 변하는것은 같다
그게 우리를 살아있게 하니까!

언론속 소리축제

[전북도민일보] [2022 전주세계소리축제] 배연형 교수, 유성기음반을 통해 근대 판소리변화와 현대 판소리의 문제점 살펴
관리자2022-09-22 17:01:2619


한국 고음반 연구의 권위자인 배연형 교수가 유성기음반을 바탕으로 근대 판소리의 변화를 짚고, 현대 판소

리의 문제점 등을 점검하는 강연을 전주에서 가졌다. 21일 오후 2시 덕진공원 연화정도서관 연화루에서 열린 

전주세계소리축제 마스터클래스의 강연자로 나서 유성기음반 속 명창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려주고, 개화기부

터 일제강점기까지 사회적 격변 속에 커다란 변화를 겪어온 판소리의 역사를 조명한 것. 배연형 교수는 “1906

년 판소리가 유성기음반에 처음 녹음되기 시작하면서부터 판소리 음악에 대한 구체적인 이해와 연구가 가능해

졌다”면서 역사를 되짚었다.


과거에는 판소리 공연은 양반들의 전유물처럼 명창을 집으로 불러 프라이빗하게 즐겼다면, 극장이 문을 열고, 

유성기판이 등장하면서 대중적인 소비가 활발하게 이뤄지기 시작했다. 여기에 일제강점기의 권번문화로 인해 

판소리 소비가 양적으로 증가했던 것도 사실이다.


배 교수는 “일제 강점기만큼 판소리가 많이 유통된 적이 없고, 대중소비가 일어났다”면서 “권번 등을 중심으로 

유흥과 함께 소비되다보니 소리를 길게 할 수 없는 분위기였고 대중의 요구에 맞춰 판소리가 도막소리화 되고, 

대명창들의 소리와는 다른 경향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의 설명으로 사회적 분위기와 변화에 따라 

현대 판소리도 고제와는 매우 다른 모습으로 불리고 있다는 점이 이해될 수 있었다. 배 교수는 “현대 판소리는 

남자소리도 여성소리 같고, 기교화·민요화되어 판소리 고유의 특징이 상실되는 문제가 있다”면서 “또한 창극화 

되면서 단체소리로 변해 개성이 없고, 신파조 아니리가 많은데다 판소리 유파의 개념이 모호하다보니 방향 감각

을 상실해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유성기음반 덕분에 남아있는 기록들이 있으니 이것들을 미래유산으로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가 고민

으로 남았다”면서 “유성기음반을 재해석함으로써 현대판소리가 많이 달라졌음을 알 수 있는 만큼 많이 들어보고 

연구하면 판소리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강연은 유성기음반 속 근대 오명창을 

불러내 현대 예술인들과 콜라보 무대를 선보였던 소리축제 개막공연과도 맥을 같이하면서 의미를 더했다. 근대 

판소리 변화의 실상을 사료를 통해 살펴보고 거장들의 예술혼을 기리는 시간이 됐다.

김미진 기자


출처 : 전북도민일보(http://www.domin.co.kr)


기사원문보기 : http://www.do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97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