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언론 속 소리

[전북일보] [2021 전주세계소리축제 리뷰] 2021 전주세계소리축제 폐막공연 전북청년열전 Fever Time “축제는 짧고, 전율은 길다
관리자2021-11-08 09:53:04274

미르(PD)

20주년을 맞은 전주세계소리축제, 27회의 공연 중 백미는 <전북청년열전>. 명불허전 폐막공연이었다. 작년에 이어 비대면 라이브, 스마트폰 대신 65인치 화면에 우퍼와 사운드바가 설치된 TV환경으로 관람을 준비했다. 이제 강태공처럼 파동의 수면에 청각을 초집중 한다. 전율을 기다린다.

첫 공연은 『뱃노래』. 풍물패와 비보이의 무대이니 소리와 몸짓의 하모니다. 신명의 가락에 둠칫둠칫 비보잉이 융화된다. 관객의 흥을 올려놓기 충분하다. 합죽선 들고 플렉스하는 비보이는 인상적이다.

두 번째 공연은 『영인블루스』.

이어진 흥 덕인가? 전율이 온다. 진득한 블루스 기타, 하몬드 오르간에 반사적으로 화면에 다가간다. 깜빡한 리모콘 찾아 볼륨을 올린다. 이어 붉은 의상의 무용가들이 유려히 무대를 누빈다. 다시 분위기는 소리가 주도, 와우페달에 카랑카랑한 기타, 몽환적 건반, 절제된 베이스, 찰진 스네어와 꽉찬 드럼 필인(Fill-in), 프로그레시브 대곡의 탄생이다. <안태상 프로젝트>와 <두댄스>, 드러머 신동진이 참여했다. 폐막 무대 중 단연 발군.

세 번째 무대는 『석양』. 가야금 연주가 대단히 사이키델릭하다. 옛 악기는 제약이 아닌 새로운 자극이다. 이어 네 번째 무대는 『군악』. 검무와 타악 협연으로 장구 가락이 만든 긴장감은 특히 귓가에 남는다.

마지막 무대 『해야』. 차분한 클라리넷 소리와 담담한 노래는 축제 20주년을 반추하는 듯하다. 고조된 음악은 웅장했고, 무용단의 한삼(汗衫) - 탈춤에서 소매에 덧대는 긴 천 - 의 물결이 거친 바다 위 태양과 그 반영(反映)이 되어 황홀한 무대를 만든다.

전북 예술가들의 하모니, 폐막공연 관람 후 이 멋진 현장을 직관하지 못한 아쉬움이 밀려온다. 다행이 유튜브로 다시 접할 수 있지만 혹여 라이브의 전율은 반감, 실종, 곡해되지 않기를 빈다.

원컨대 이번 폐막공연 중 주요 음악이 ‘정식 음원’, 몸짓과의 협연은 ‘정식 공연’으로 축적돼 이어지길 기대한다. 특히 영인블루스는 유일하게 창작·초연된 곡이며 완성도 또한 높다. <열정>, <널 그리며> 등 <안태상 오감도>의 초기곡들이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오지 않는 이유는 다름 아닌 정식 음원의 부재다. 한삼을 활용한 <널마루 무용단>의 황홀한 무대 또한 가치가 크다.

닷새간 짧은 축제, 폐막공연 하나만으로도 전주세계소리축제의 정체성이 굳건하다. 이제는 응당 내년을 기대하는 바, 현장직관이 우선이며 이전의 전율을 능가하는 무대, 다시 보고 싶은 무대를 기대한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120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