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언론 속 소리

[전북일보] [2021 전주세계소리축제 리뷰] 예술적 완숙미의 기운생동(氣韻生動) 무대, 전주세계소리축제의 나아갈 방향 내재
관리자2021-11-08 09:41:05247

노복순 국악평론가


판소리다섯바탕은 전주세계소리축제(이하 소리축제)의 정체성, 목적성, 방향성이 내재한 무대로 축제의 대들보 같은 존재이다. 이는 2009년 신종플루와 2020년 코로나19로 축제가 취소되거나 축소 운영된 때를 제외하고는 20년 동안 매년 어김없이 메인 프로그램으로 안방을 차지하며 관객들을 만나왔다.

이렇듯 20년 동안 관객들을 만나오는 동안 원형을 고수하면서도 대중과 소통하기 위한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온 것도 사실이다. 고착화되고 고정화된 짐작 가능한 뻔한 공연내용과 무대 이미지는 보존해야 할 대상이면서 항상 타파의 대상이었다. 이에 공연내용뿐만 아니라 하드웨어적 공간 구성을 획기적으로 설계하여 환경적 요소의 변화를 꾀하기도 하였다. 프로시니엄무대에 마당 극장식 무대나 대형 갤러리를 연출하며 품격있는 무대, 관객 밀착형 무대, 쌍방향 소통의 무대로 신선함과 새로움으로 중무장하며 생명력을 더하고자 노력해왔다.

이번 20주년 판소리다섯바탕 춘향전의 무대도 이러한 연속선상에서 기획된 무대로 보인다. 그동안 세월의 중후함과 연륜으로 상징화된 판소리다섯바탕의 원초적 이미지에서 벗어나 새로운 활기와 가능성을 제공함은 물론 예술적 완숙미의 기운생동을 무대 위에 펼쳐 놓았다.

분창, 연창, 합창의 교차 구성은 열정과 에너지를 집약적으로 쏟아 낼 수 있었고 무엇보다 관객을 좌지우지하는 입담과 노련한 연기는 무대 장악력을 제고하며 관객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춘향전이라는 이미 익숙한 스토리 전개는 공연자의 표정과 몸짓 하나하나의 시선을 따라가며 농익은 소리 놀음에 깊이 취할 수 있는 여유로움을 제공하였다. 이에 관객과 공연자의 완전한 상호작용으로 일체감은 최고조에 이르렀다. 춘향가의 3명창 무대는 판소리 어법만으로도 공연자와 구성에 따라 대중적 설득이 가능함을 제시하였고, 판소리다섯바탕이 대체 불가한 존재임을 다시 확인시켜 주었다.

관객들이 이들 무대에 환호하는 것은 3명창이 가진 소리 세계의 완숙미에 있다. 다양한 음색을 기본으로 상중하성을 넘나드는 성음의 농담(濃淡)과 천변만화적 너름새를 구현함은 물론, 희비애락을 넘나드는 쫄깃한 긴장감은 귀와 눈을 뗄 수 없게 관객의 몰입도를 높였다. 더불어 섬세하고 구체적인 이면의 표현과 서사의 형상화를 위한 공연 요소들의 융합이 절묘하게 작동하여 관객들은 어느새 알 수 없는 소리길에 빠져들었다.

전통을 지향하는 가장 보수적인 판소리다섯바탕의 무대에 소리축제의 나아갈 방향과 무궁한 콘텐츠가 내재해 있음을 되돌아보게 한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120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