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ENG

 

언론 속 소리

[연합뉴스]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더 콜라주…영상으로 협연한다
관리자 | 2021-02-08 09:17:15 | 52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다채로운 우리의 전통예술과 러시아 오케스트라의 음악이 영상으로 한데 어우러진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뤄진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을 재개, 우리의 소리와 러시아 음악이 만나는 공연 '더 콜라주'를 기획했다고 1일 밝혔다.

더 콜라주는 코로나19로 내한할 수 없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오케스트라의 공연 영상에 판소리 등을 덧입혀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하는 프로젝트다.

소리축제 조직위는 오는 4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국악인들이 러시아 오케스트라의 음악을 배경으로 공연을 펼치는 콘텐츠를 제작한다.

무대 좌우와 바닥의 LED 패널에 러시아 연주자들의 영상이 흐르고 그 위에 우리의 소리가 울려 퍼지는 이색풍경이 연출된다.

공연은 우도농악의 꽃이라 불리는 '오채질굿'으로 시작해 '흥보가'에 등장하는 화초장 타령, 아리랑 등 순서로 이어진다.

러시아의 대표 발레곡인 '볼레로'와 우리의 대표 장단 '엇모리'의 조합에 발레와 태평무의 음색이 어우러지는 유려한 장면도 연출될 예정이다.

완성된 영상물은 이달 중순께 양국의 TV 프로그램과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박재천 소리축제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 시대에 수많은 영상물이 나오고 있지만 소리축제는 이 속에서도 유서 깊은 세계 전통음악의 허브로서 새로운 결과물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원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10201151800055?input=1195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