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하기
프로그램명
 
일시
신청자명
연락처
- -
예약인원
비밀번호
(4자리)
예약하기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사전예약 완료
 
예약확인은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안내사항

관람을 원하는 프로그램의 ‘예약’ 버튼을 클릭한 후 정보를 입력하시면 현장에서 티켓으로 교환 가능한 문자가 발송됩니다. 공연 당일 해당 문자를 소지하시고 관람 20분전까지는 반드시 티켓으로 교환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됩니다. ‘마감’이라고 표시된 프로그램은 예약할 수 없습니다.(예약 취소 및 공석 발생 시 현장 참여 가능)

공연은 1인 4매, 체험의 경우 1인 2매로 예약 인원이 제한됩니다.

체험은 체험에 참여하실 인원만 신청바랍니다. 체험에 참여하지 않아도 현장 동행이 가능하니 어린이를 동반하는 부모님께서는 이점 유의하여 예약 바랍니다.

티켓 분실 시 어떠한 사유에도 재 발행이 불가하며, 티켓 미소지 시 공연장 입장이 불가하오니 티켓 보관에 유의하여주시기 바랍니다.

관람 20분전까지 티켓 미 수령 시 티켓은 현장 배부용으로 전환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티켓을 수령 받으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은 개별 공연(체험)별로 관람 전일 5시에 마감됩니다. 신청 시 참고 바랍니다.

공연 당일 티켓 교환은 공연 1시간 전부터 가능합니다.

공연 20분전부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선착순으로 입장합니다.

신청 취소를 원할 경우 ‘ 나의사전예약리스트’ 페이지에서 반드시 삭제 바랍니다.

단체 예약은 별도 문의전화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나의 사전예약 리스트
나의 사전예약 검색
신청자명
연락처
- -
비밀번호
(4자리)
검색
안내사항

사전예약 시 입력하셨던 이름, 연락처, 비밀번호(4자리)로 신청내역 검색이 가능합니다.

신청 취소는 예약 마감일(10월05일)까지 가능하며 수정 시에는 인원만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청자명 또는 연락처 수정 시에는 삭제 후 다시 신청해주시기 바랍니다.

문의전화 : (063) 232 – 8394


ENG

 

언론 속 소리

[전북일보][2019 전주세계소리축제 리뷰] 전통·종교·고전·현대적 실험으로 가득한 소리축제
관리자 | 2019-11-12 10:27:56 | 79

전주세계소리축제는 분명히 한국을 전혀 접해보지 않은 나 같은 사람에게는 한국문화를 매우 다양하게 그리고 많이 경험할 수 있는 ‘최상의 장소’이다. 24시간의 비행 끝에, 나는 완전히 미지의 문화 속으로 뛰어들었다.

소리문화의전당 8곳과 편백나무숲에서 펼쳐진 공연은 모든 세대의 구미에 맞는 전통, 종교, 고전적인 음악과 실험적이고 현대적인 음악으로 가득했다. 이 모든 음악들이 5일 동안 빈틈없이 짜여진, 그야말로 엄청난 규모의 축제이다.

소리축제의 프로그램은 모든 세대와 어린이들에 맞게 기획되었으며, 첫 공연이 아침 10시에 시작하기 때문에 가족 단위의 방문객들이 하루 종일 즐길 수 있게 마련되었다. 특히 방문객이 천막아래서 낮잠을 한 숨 자거나 소풍을 즐길 수 있도록 휴게시설을 설치한다는 생각에 찬탄을 금치 못했다.

나를 가장 놀라게 했던 것은 소리축제가 기획한 프로젝트인 전북영산작법보존회의 불교음악 공연이었다.

이런 종류의 경험은 인생을 바꿀만한 것이다. 승려들이 소박하게 장식된 공연현장의 무대에서 선택된 종교의식의 중요 대목들을 공연했다. 그들의 순수한 목소리는 내 가슴과 영혼에 깊은 울림을 주었으며, 불교 사원을 방문해 영혼과 육신을 정화할 수 있도록 잠시나마 머무르고 싶다는 욕망까지 일게 했다.

나는 소리축제에 올 때까지 판소리를 들어본 적이 없다. 그러나 유태평양이라는 젊은 판소리 스타의 공연을 보고 있을 때, 나는 여태 경험하지 못했던 문화적 충격을 느꼈다. 그와의 인터뷰에서 판소리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고, 또한 그 경험은 한국문화에 대한 내 지식의 변곡점이 되었다. 나는 판소리를 파고들고 싶다는 느낌을 갖기 시작했다. 외국인인 내게는 관객이 판소리의 구절구절에 어떻게 반응을 하는지 보는 것만으로도 놀라운 경험이었다.

올해 축제에서 인상 깊었던 공연 중 하나는 농악이었다. 춤과 곡예, 여러 타악기, 그리고 무속적 특색을 띠는 농악은 각각 안무와 화려한 복장이 세세한 면에서 서로 차이를 드러내고 있었다.

농악패의 동작은 아주 정교한데, 특히 막대기와 긴 띠가 달린 신기한 모자 (상모)를 쓴 무용수들(상모잽이)의 동작을 보노라면 완전히 넋이 나갈 지경이었다.

농악에 대한 한국인들의 사랑과 자긍심은 매우 인상 깊었다. 왜냐면 그것이 일제강점기 저항의 상징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배경지식이 없는 외국인 구경꾼에게 농악은 마치 전주의 명물인 뜨거운 그릇에 담긴 매콤한 비빔밥처럼 많은 즐거움과 긍정적인 에너지가 섞인 대단한 볼거리를 선사해주었다.

/샤샤 간킨(Sasha Gankin) BBC 월드 저널리스트

출처 : 전북일보(http://www.jja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