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속 소리

[새전북신문]`소리판타지'로 공상세계 그린다
관리자 | 2018-06-04 09:43:06 | 28

전주세계소리축제 포스터 및 주제 확정
더블 스테이지 등 쉴 새 없이 펼쳐지는 소리 해방구


올해 전주세계소리축제는 ‘소리 판타지(Sori Fantasy)'로 소리를 통해 연상할 수 있는 기분 좋은 공상의 세계를 그려낼 전망이다.
2018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올해 축제의 방향을 담은 주제와 이를 시각적 이미지로 완성한 메인 포스터를 확정 발표했다. 특히 음악이 주는 다채로운 개인적 상상과 영감의 세계를 많은 관람객들과 나누고 다 함께 크게 어우러지는 대동의 판을 선보이겠다는 것이 그 핵심이다.
소리축제는 이를 위해 축제공간의 상징이자 수많은 관객들이 만나고 흩어지는 교차로인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놀이마당을 대형 더블 스테이지로 구성, 국경·세대·장르를 초월한 국내외 음악가들이 쉴 새 없는 음악의 향연을 펼치며 관객들에게 음악이 주는 기본 좋은 상상과 영감의 언어들을 전하겠다는 계획이다.
축제가 안겨주는 일탈과 놀이, 공동체문화의 꽃이 이곳 놀이마당에서 해방구처럼 꽃피고 분출되도록 하겠다는 전략. 국내 전통음악과 해외 낯선 음악들이 A무대와 B무대를 종횡무진 누비며 관객들을 소리가 전하는 판타지의 세계로 안내한다. 
축제 공간은 명인홀 앞을 키즈존으로, 모악당 앞 광장을 댄싱존과 체험존 등으로 특성화하고, 다양한 세대의 관객들이 놀이와 체험, 일탈의 경험을 통해 축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포스터는 이같은 주제의식과 지향을 충실히 녹여내면서 시각적 이미지를 통해 주제의식을 최대한 선명하게 드러내는데 주안점을 두었다는 것.
올 전주세계소리축제의 메인 포스터는 각기 다른 색과 패턴들을 조합해 ‘소리’를 매개로 한 판타지의 이미지를 형성하고 있다. 파장과 진동, 오선지, 데시벨 등 ‘소리’로 연상되는 다양한 형태의 패턴들로 표현된 ‘Sori Fantasy' 타이포그래피는 음악을 넘어선 모든 소리의 영역을 수용하고 있다.
메인컬러인 울트라마린은 빨강과 파랑을 끌어안은 진한 보랏빛으로 동서양, 전통과 현대, 남녀노소를 떠나 차별 없이 함께 노니는 전주세계소리축제의 정신을 담아내고 있다. 또한 서브컬러인 네이플스 옐로우는 생동과 낙천성을 나타내는 색으로 축제의 본질인 일탈과 놀이, 공감과 대동, 재미와 활력의 의미를 연상할 수 있도록 했다.
소리축제 관계자는 “올해 축제의 주제인 ‘소리 판타지'는 소리가 주는 다채로운 공상과 상상, 영감의 이미지들을 상징하고, 이들이 어우러져 즐거운 대동의 판이 벌어지는 곳을 의미한다”며 “포스터 디자인에 이 같은 주제의식을 시각적으로 잘 전달하기 위해 고심했다”고 했다. 
올해 전주세계소리축제는 10월 3일~7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전북 14개 시군 일대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이종근기자

출처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기사원문보기 http://www.sjb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10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