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속 소리

[전북일보] 박칼린/김형석 집행위원장
관리자 | 2011-05-23 11:57:00 | 2033

박칼린·김형석 집행위원장 "창조·열정·놀이로서의 잔치 만들겠다"


작성 : 2011-05-22 오후 8:00:50 / 수정 : 2011-05-22 오후 8:08:44
이화정(hereandnow81@jjan.kr)


전주세계소리축제를 이끄는 쌍두마차인 박칼린(43)·김형석(44) 집행위원장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지난 20일 '2011 전주세계소리축제 주제와 방향'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창조, 열정, 놀이로서의 축제를 강조했다.

이는 전통 판소리의 원형을 토대로 한 창조, 퓨전국악과 월드뮤직으로 경계를 넘어선 열정, 일탈을 벗어난 신명의 놀이를 뜻한다.

박 위원장은 국악과 뮤지컬에서, 김 위원장은 작곡에서 수준급 전문가.

하지만 초반엔 소리축제가 스타마케팅에 기대는 게 아니냐는 우려 섞인 시선도 없지 않았다.

박칼린 집행위원장도 이 부분을 의식한 듯 "짧은 시간에 모든 걸 완벽하게 해낼 수 있진 않지만, 그렇다고 그 뒤에 숨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전주의 색깔을 제대로 살려낼 수 있는 판소리, 산조 등을 버리지 않으면서 이를 토대로 뿌리가 있는 전세계 민속 음악을 대담하게 실험하겠다"고 밝혔다.

김형석 집행위원장 역시 "소리축제가 정체성에 얽매여 정말 중요한 것을 놓치면 안된다"며 "수준급 음악가들이 와서 '이 축제 정말 재밌다'는 말을 듣게 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악을 하는 사람들도 신명이 나는 축제를 만들어 브랜드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박 위원장은 이어 "수준급 전통 국악을 내놓는 것도 중요하지만, 포장 자체도 중요하다"며 "똑같은 산조도 골방에서 듣느냐, 대극장에 올려 놓느냐, 꼬마 아이랑 듣고 있느냐에 따라 다른 만큼 틀에 박힌 퓨전 공연이 아닌 색다른 퓨전 공연을 내놓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