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속 소리

[전북일보]“한국문화의 주체” 더 높아진 전주세계소리축제 위상
관리자 | 2019-02-27 09:56:22 | 32

한국문화예술위 2018 지역대표 공연예술제 평가서 ‘최우수’

전주세계소리축제(집행위원장 박재천, 이하 소리축제)가 ‘2018년 지역대표 공연예술제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고 국내를 대표하는 전통음악축제로서 가치와 가능성을 한 단계 더 높였다.

이번 평가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2018 지역대표 공연예술제 지원사업’으로 선정한 사업을 대상으로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주관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S/A~D로 평가등급이 새롭게 부여되고 상대평가제도를 도입해 평가의 변별력과 타당성을 확보했다.

‘S등급’에 이름을 올린 소리축제는 모든 지표에서 평균 이상의 점수를 받으며 전 분야에 걸쳐 우수성과 적절성을 인정받았다. 소리축제는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수행한 지난해 평가에서도 최우수 등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평가의견서에 따르면 소리축제는 “사업의도와 목적이 기대 이상의 호응을 안고 적절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되며, 해마다 공연의 질을 높여 한국문화의 주체가 되어가고 있다”는 호평을 받았다. 또 “다양한 장르의 크로스오버 작품을 선보이고 국경을 초월한 참된 소리의 공연이었다. ‘전통음악&소리’라는 주제를 중심으로 진정성과 신뢰를 쌓아가고 있는 예술제”라고 밝혔다.

한편, 축제의 정체성인 ‘전통문화’콘텐츠를 발전시키기 위한 내실 있는 프로그램에 관한 연구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축제의 새로운 미래 목표와 구체적인 계획’ 수립도 보완해야 할 과제로 제시됐다.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축제의 역할과 방향 등 운영에 대한 고민이 좋은 평가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예술가와 관객들에게 의미 있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태경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전북일보(http://www.jjan.kr)


기사원문보기)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34726